우유 가격이 참 많이도 올랐네요

PUBLISHED 2008.09.09 12:42
POSTED IN 오늘/맛있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과자 같은 군것질거리는 좋아하지 않는데, 음료수는 참 좋아한답니다. 정확하게 헤아려 보지는 않았지만 하루에 한 번 이상은 꼬박꼬박 마실거리를 찾고 있는 것 같네요. (물은 말할 것도 없고) 커피, 우유, 요거트, 과일 주스, 식이성 섬유 음료, 박카스나 비타500 같은 음료들, 그리고 맥주! (소주는 별로 안 좋아해요 ㅋㅋ)

그 중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고르는 메뉴 중 하나를 고르라면 커피 우유가 빠질 수 없답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딸기 우유 팬이었는데, 최근 변절했죠. -_-ㆀ

올 초만 해도 180ml짜리 커피 우유가 제조사와는 상관없이 가격이 같았어요. 한 팩에 550원씩 해서 팔았거든요. 편의점 기준입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서울우유에서 만드는 커피 우유 가격만 인상됐어요. 600원으로 말이죠. 그 동안 가장 입맛에 잘 맞는다 싶어서 서울우유에서 만든 커피 우유를 마시고 있었는데, 왠지 참 서운하더군요.

그러다 그저께 일요일에 커피 우유가 땡겨서 편의점에 갔다가 제 눈을 의심하고 나왔어요. 서울우유에서 만든 180ml짜리 커피 우유가 600원이 아니라 800원이더라구요! 주머니 속에는 딸랑 700원. 그래서 550원짜리 남양 맛있는 우유를 사 들고 나왔어요. 뭔가 잘못 봤나 싶었죠.

그런데 어제 오후에 편의점에 갔다가 잘못 본 게 아니라는 걸 다시 한번 확인했어요. 다른 편의점에서도 서울우유는 똑같은 가격을 받고 있더라구요! 그제서야 며칠 전 우유 가격이 인상됐다는 기사가 떠올랐어요. 1,000cc짜리 우유 가격이 2,000원을 넘어섰다는 기사였죠. 이미 서울우유가 가격을 올렸고, 곧 남양유업과 매일유업에서도 인상할 예정이라는 기사였는데, 그때는 느끼지 못하고 있다가 이제서야 피부로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가정에서 매일 1,000cc짜리 우유를 하나씩 마신다 치고 우유값이 1,850원에서 2,150원으로 올랐다고 계산하니 한 달이면 약 9,000원이 더 나가네요. 어떻게 보면 큰 돈도 아니지만 이처럼 서민들 피부에 와닿는 음식값이 이렇게 올랐다는 건 단순히 가격 그 이상의 의미가 있겠죠? 그냥 우유가 아니라 우리가 매일 먹는 음식의 가격이 올랐어요. 어쩌면 이게 시작인지도 모르죠.


  1. 마자요 마자요
    라면도 그렇고 우유도 그렇고, 나아가 대중교통 공공요금 이런건
    서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들인데
    정말 심사숙고 해서 올려야 하는거 아닌가요?
    생필품 가격을 너무 쉽게 올리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2008.09.20 22:03
  2. 어흑흑~
    라면 값이 너무 올라서 며칠 전에 동생이랑 둘이서
    라면 하나를 끓여 반씩 나눠 먹었어요. ㅠ_ㅠ
    (사실은 라면이 하나 밖에 없어서 그랬지만요)

    오늘 보니 다른 우유도 다들 올랐더라구요.
    이제 정말 우유도 사 먹기 힘들어지네요.
    2008.09.23 22:2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