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최소한 15년 정도는 된 것 같다.
체한 게 말이다.
워낙 소화력이 좋아 체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는데,
덜컥! 체하고 말았다.
게다가 보통 심하게 체한 게 아니라서
하루 종일 기운이 축 빠져서는 형편없는 몰골로 하루를 보냈다.
슬픈 하루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