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카테고리를 열며

PUBLISHED 2007.12.20 12:10
POSTED IN 오늘/일상 한 토막
블로그를 운영해 나가면서 가끔 운영이 쉽지 않다고 느낄 때가 있다. 일이나 약속 때문에 시간이 빠듯해서 글을 제대로 남기기 힘들 때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이 트위터(Twitter)미투데이, 혹은 최근 운영자와 회원들간의 마찰로 네티즌의 입방아에 올랐던 플레이톡 등과 같은 마이크로 블로그가 아닐까 한다.

하지만 이처럼 동일한 주제를 가지고 두 개 이상의 블로그를 운영한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생각이 들어 현재의 블로그에 새로운 카테고리를 추가한 다음 관련된 글을 작성해 나가기로 했다. 얼마나 효과적으로 운영될지는 아직 미지수지만 삶의 조그마한 조각이라도 나중에는 소중한 재산이 될 것이라 믿고 글을 써 나가기로 마음먹었다.
  1. 저도 했던 생각인데....잘 안되서 닫았습니다.
    성공하시길 빌게요. 전 게으름때문에 실패했습니다. 생각난걸 바로바로 달면 좋은데....미루다보니...ㅎㅎ
    2007.12.21 09:20 신고
  2. 열심히 한번 해 보겠습니다 ^ ^
    2007.12.21 09:56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