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눈

PUBLISHED 2007.12.15 02:09
POSTED IN 오늘

갑자기 눈이 펑펑 쏟아진다. 함박눈이다. 친구에게 메신저로 “여기 눈 온다”며 자랑했더니 내심 부러워한다. 밖으로 나가 눈싸움이라도 해야 하지 않냐고 그런다.

눈오는 날은 항상 즐겁지만, 오늘은 예외다. 눈이 얼어 미끄러워진 밤길을 걷는 일이 썩 편하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더욱 걱정은, 내일 대전에 가야 한다는 사실이다. 야탑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대전으로 갈 예정인데, 밤새 고속도로가 얼어 붙어 행여 내려가는 길이 위험하거나 더뎌지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함박눈이 쏟아지는 사진을 가지고 플래시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나니 이제는 눈이 조금 잦아들었다. 내일 아침에 눈을 뜨면 고속도로는 언제 그랬냐는 듯 눈이 녹아 있고 내가 발을 딛는 곳에는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면 좋겠다. “욕심쟁이, 우후훗!”



관련 글
  1. EXIFEEDI's Life, “눈을 밟으며”.

  1. 밤에는 눈이 무지하게 오더니.. 아침되니깐.. 다 녹아있더군요..^^
    2007.12.17 09:34
  2. 예, 저도 밤에 사진 찍어 두기를 참 잘했다 싶네요 ^ ^
    2007.12.19 23: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