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중독지수

PUBLISHED 2007.11.18 13:34
POSTED IN 오늘
올 초 첫 사회 생활을 시작하고부터 학교에 있을 때보다 커피 소비가 늘기 시작했다. 직장 동료들과 점심 식사 후 간단하게 커피 한 모금 하는 게 일상처럼 되고, 그게 아니면 회사 자판기 커피를 마시곤 한다. 확실히 자판기 커피보다 비록 고가 체인점에 비해 저렴하기는 하지만 동네에 있는 커피 체인점에서 마시는 커피가 맛있기는 하더라. 학교 다닐 땐 자판기 커피나 캔 커피만 마셨는데, 동네에 있는 체인점 커피도 자꾸 마시니까 갈수록 더 구미에 당기는 것 같다.

아무튼, 어찌어찌하다가 자신의 커피 중독도를 테스트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일 주일에 몇 번 마시냐, 하루에 몇 잔 마시냐, 주로 어디에서 마시냐, 언제 마시냐, 뭐 이런 간단한 질문 몇 개에만 답하면 된다.



그리고 그 결과는 35% 중독. 이 정도면 중독이랑은 거리가 먼 건가? 어쨌거나, 요즘은 나중에 집에 커피메이커 한 대는 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자꾸 드는데, 중독지수가 점점 늘어나려나?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가진 지퍼를 바라보며  (4) 2007.11.23
방문객 5만 명 돌파!  (8) 2007.11.23
눈이 와서 참 좋았는데···.  (0) 2007.11.22
예전 홈페이지  (2) 2007.11.21
첫눈  (2) 2007.11.19
커피 중독지수  (4) 2007.11.18
블로그코리아가 미쳤나···?  (4) 2007.11.15
블로그에서 좋은 글을 쓴다는 것은  (22) 2007.11.14
유재석 이야기 그리고 촌지  (2) 2007.11.06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0) 2007.11.02
우리 뒤에서 일하시는 분들  (0) 2007.10.30
  1. 35%면 비교적 양호한 수치아닙니까? ^^;
    저는 보셨겠지만 58%라서요.. 물론 예상보다는 낮지만 중독도가 현저하다는데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듯합니다.;;
    2007.11.18 21:16
  2. 저는 현재는 35%인데 갈수록 높아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들어서요 ^ ^;
    기우일까요? ㅎㅎ
    그래도 사회 생활 시작하면서 알기 시작하게 된 것 중 하나가
    "커피"라는 녀석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 ^;
    2007.11.19 00:47 신고
  3. 한국에 있을 때는 자주 마셨는데 호주와선 커피 마신 횟수가 손에 꼽을 정도군요.
    커피빈 가서 케익이랑 커피 마시고 싶네요.(사실 케익이 목적입니다만...^^;)
    2007.11.18 22:03 신고
  4. 아, 커피빈 커피가 확실히 우리 동네 체인점 커피보다 맛있더군요~
    (제 입맛에 더 맞다고 해야 겠군요 ^ ^)
    근데 비싸서 누가 쏘지 않으면 제 돈 내고는 거의 안 가네요 ^ ^;
    자정이 넘은 시각인데 갑자기 커피가 땡깁니다 ㅋ
    2007.11.19 03:53 신고